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보수도 볼턴 '핵 치킨게임' 경계

최종수정 2019.03.19 11:28 기사입력 2019.03.19 11:28

댓글쓰기

잠잠하던 포페이오, 북과 대화 강조하며 등판
검정된 비핵화 우선 노선 유지
'볼턴은 협상 깨는 게 특기' 비판 등장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다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노이 2차 북ㆍ미 정상회담 결렬 후 '슈퍼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을 압박했지만 북의 협상 파트너인 폼페이오 장관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모습이다. 미 보수 일각에서 볼턴 보좌관에 대한 경계심이 커지는 것도 폼페이오 장관의 복귀를 견인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검증된 비핵화가 이뤄지면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가 뒤따를 것"이라며 "우리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와 다시 대화할 것(re-engage with him)"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재개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히면서 김 위원장과 3차 북ㆍ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핵ㆍ미사일 실험 재개 카드까지 만지작거리며 '협상 중단' 검토 방침을 밝힌 가운데, 미국은 기존 입장을 번복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옛 지역구인 캔자스 지역을 방문해 지역 언론 매체와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선(先) 검증된 비핵화' 원칙을 분명히 했다. 그는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 길고 험난하지만 중요한 일이라며 대화는 분명히 계속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기대만큼 진전을 이루지 못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 "시기(timing)와 순서 배열(sequencing), 그리고 우리가 이를 어떻게 달성해나갈 것인가에 대해 분명히 여러 이슈가 있다"며 '시기'와 '순서 배열'의 문제를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올바른 순서 배열'이란, 북한이 '검증된 비핵화'를 선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이를 포함해 북한의 비핵화 실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간 조합을 배치하는 전체 비핵화 로드맵 마련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가 지속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역사상 가장 강경한 경제적 제재가 있다. 그러나 동시에 역사상 가장 유망한 외교적 관여(engagement)도 이뤄지고 있다"면서 "대화는 분명히 계속된다"고 말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마침 하노이 회담 후 대북 강경론을 주장해온 볼턴 보좌관에 대한 미국 내 경계론이 확산되는 것도 폼페이오 장관의 재등장과 맞물리고 있다. 미 보수 안보 매체인 내셔널인터레스트(NI)는 이날 '볼턴의 핵 치킨게임'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대니얼 데이비스 디펜스프라이오러티 수석연구원은 칼럼에서 "볼턴 보좌관은 국제 협약을 깨는 것이 주특기이며 안보 환경을 만드는 데 서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국면을 이어가려면 볼턴 보좌관 대신 외교 라인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스 연구원은 볼턴 보좌관이 강조하는 일괄타결식 북한 비핵화 협상이 함정에 빠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지금까지 러시아, 중국 등 핵보유국을 잘 억제해왔다"며 "북한과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보다는 장기적인 미국의 안전을 보장할 있는 평화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