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6만 인구 회복 운동 실천계획 보고회 개최

최종수정 2019.03.19 09:29 기사입력 2019.03.19 09:29

댓글쓰기

영암군, 6만 인구 회복 운동 실천계획 보고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추진 중인 ‘6만 인구 회복 운동’의 일환으로 인구정책 테스크포스팀(40여명)을 조직한 후 지난 18일 부군수 주재로 첫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암군은 2012년부터 6만 인구 붕괴를 시작으로 지속해서 인구가 감소해 작년 말 기준 5만4731명을 기록하며 6년 간 약 5000여 명의 인구감소를 보였다.


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인해 영암군에서는 인구정책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2019 단기계획으로 6만 인구 회복 운동을 추진하고 인구정책 T/F팀을 구성해 신규 시책을 발굴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등, 전 사회적 현상의 흐름이 되고 있는 인구감소를 늦추고, 인구의 유입 및 유입 입구의 전출을 막는 것을 목표로 정책 로드맵을 그려 나가고 있다.


이번 보고회는 현재 영암군의 현황분석과 인구 증가 요소 분석을 통해 인구 증가 요소별 실천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발맞춘 신규 발굴 시책들을 11대 중점 과제로 선정해 시행하고, 3개 분과 68개 사업을 추진하는 6만 인구 회복 운동 총괄 실천계획을 보고하는 것으로 시작했으며 장기계획인 인구정책 종합계획으로 발굴된 38건의 신규발굴 사업에 대해 분과별 실무 협의회를 통해 지속해서 보완 및 수정을 통해 실천 가능한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을 결의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보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6만 인구 회복 운동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분과별 실무협의를 통한 의견 공유의 장을 마련해 영암군 실정에 맞는 실현 가능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노력을 정주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