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참시' 유재환, 공황장애 보이자 절친 매니저의 대응은

최종수정 2019.03.17 11:28 기사입력 2019.03.17 11:28

댓글쓰기

'전참시'에 출연한 유재환과 유재환의 매니저 / 사진 = MBC 캡처

'전참시'에 출연한 유재환과 유재환의 매니저 / 사진 = MBC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가수 유재환이 ‘전참시’에 출연해 자신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16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 유재환은 중학교 동창이자 자신의 매니저인 박은성 씨와 함께 출연했다. 유재환은 방송에서 스케줄을 소화한 뒤 불안한 시선에 거친 호흡을 내쉬는 등 공황장애 증세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박은성 매니저는 재빨리 약을 건넸다.


박은성 매니저는 “재환이는 공황장애가 있다.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라서 표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이상한 느낌이 들면 바로 약을 챙겨준다”고 말했다. 이를 본 송은이는 “스케줄 정리나 운전을 굳이 하지 않아도 훨씬 더 큰 걸 챙겨주고 있다”며 칭찬했다.

유재환은 “가슴 속에 있는 냄비 뚜껑을 열었을 때 안 끓는 냄비가 없다더라”라며 “다들 저마다 사정이 있는데 전 유독 많이 끓는 냄비인 것 같다. 그래서 고민”이라고 말했다. 유재환은 자신의 기사에 있는 댓글을 모두 확인하는 등 모니터링을 통해 주변 반응에 크게 신경 쓰고 있었다. 이에 양세형은 “나는 모니터링은 해도 굳이 이름 검색은 안 한다. 1년이 넘었다. 그러니까 세상 행복하다. 못 느꼈던 행복이 더 보인다. 기사도 안 본다”고 밝혔다. 한편 전현무는 “난 댓글을 많이 본다. 맨날 운다”고 농담을 던졌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