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개호 로마行, FAO 한국협력사무소 설립에 사인…상반기 개소

최종수정 2019.03.17 11:00 기사입력 2019.03.1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6년 간의 유치 노력 끝에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가 올해 상반기 안에 개소한다. 우리나라가 농업 분야에서는 국제기구를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부터 19일까지 이탈리아를 방문해 FAO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 설립 협정문에 서명한다.

농식품부는 FAO와 2013년부터 한국사무소 설치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으며 작년 8월 최종문안에 합의해 12월에 서명을 위한 국내절차를 마무리했다. 협정체결 이후, 사무소장 선발 등 절차를 진행하고 올해 상반기 중에 사무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한국 사무소는 향후 우리나라와 FAO간 연락과 교류를 담당하게 된다. 식량안보와 빈곤 퇴치를 위한 공동협력사업 시행, 개도국에 대한 경험 및 기술 전수 등도 지원한다. 작년부터 농식품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외 인턴십 지원 사업 등과 연계해 FAO 내 한국인 진출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일각에서는 FAO 유치가 작년부터 급물살을 타게 된 데에는 남북 경협 사업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으나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북한에도 FAO협력연락사무소가 있기 때문에 굳이 한국을 통해 지원할 필요가 없다"며 "현재로선 한국사무소를 통해 남북 경협 사업 추진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과 FAO는 95년부터 99년까지 평균 200만t 이상의 식량을 북한에 지원한 바 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는 식량원조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정부에 감사패를 수여한다. 이 장관은 WFP를 활용해 처음 시작한 국산 쌀 원조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고, 국내외에 널리 홍보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이 장관은 FAO, WFP 사무총장과 면담시 관련 기구 내 한국인 채용을 촉구키로 했다. 특히 작년부터 농식품부가 추진하는 해외 인턴십 사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한국 인턴 선발 확대를 요청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올해 상반기 32명을 파견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마지막으로 이탈리아 스마트 팜 현장에 들러, 우리농업에 접목가능한 시사점을 파악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