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몰카 피의자' 정준영 출국금지 신청…승리 성접대 의혹 수사 박차

최종수정 2019.03.13 09:16 기사입력 2019.03.12 20:43

댓글쓰기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정준영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정준영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여성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지인들이 있는 채팅방에 유포한 의혹을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경찰에 12일 정식 입건됐다. 경찰은 미국에서 촬영하다 이날 오후 귀국한 정준영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정준영이 귀국한 만큼 정준영에 대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 이용 촬영죄)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준영은 피의자 신분이다.


경찰은 정준영이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ㆍ29)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채 채팅방 등에 불법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섰다.


전날 SBS는 정준영이 지인과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보냈다. 2016년 2월엔 지인에게 한 여성과의 성관계를 중계하듯 설명하고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카톡 대화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고 정준영 외에 다른 대화방 참가자들을 입건해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들여다 보고 있다.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정준영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정준영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준영은 이날 오후 6시쯤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트레이닝복 차림에 파란색 모자를 눌러쓴 정준영은 취재진의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도망치듯 공항을 벗어났다.

경찰은 조만간 정준영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동영상이 어떻게 촬영돼 공유됐는지 집중 캐물을 방침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함께 설립을 준비하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클럽 ‘버닝썬’에서 일한 김모씨 등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바탕으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수사하고 있다.


승리는 이 카톡방에서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암시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카톡방에 있던 연예인 일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조사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