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거참' 허참·서레프, 러시아 문화체험…훈훈함 예고

최종수정 2019.03.12 19:30 기사입력 2019.03.12 19:30

댓글쓰기

'나이거참'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하는 할아버지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 사진=tvN

'나이거참'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하는 할아버지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 사진=tvN




12일 방송하는 ‘나이거참’에서는 아이들과 소통하며 우정을 쌓아가는 개성 가득한 할아버지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템플스테이 이후 부쩍 가까워진 허참, 서레프는 러시아 문화체험에 나선다.


허참과 서레프는 서레프 어머니 고향인 러시아의 문화를 경험해 보기로 한 것이다. 두 사람은 인생 첫 러시아 음식을 맛보는가 하면, 서레프에게서 1 대 1 러시아어 수업을 받으며 피곤함을 호소하는 허참의 고군분투가 신선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부산을 방문한 전원책과 이솔립의 유쾌한 일상도 이어진다. ‘전원책 할아버지 탐구’를 방학숙제 주제로 잡은 이솔립은 지난 방송에 이어 이날도 날카로운 취재기자의 면모를 드러낸다. “할아버지의 비밀을 낱낱이 파헤치겠다”라는 의지를 가득 안고 전원책의 고교 동창을 만난 이솔립은 “할아버지가 어렸을 때도 말씀이 많았나”, “할아버지의 인기는 어땠나” 등 예상치 못한 질문 공세를 퍼붓는다.


노주현과 최유리는 빙어낚시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박수홍은 “계속 앉아 있는 할아버지, 계속 잔소리하는 할아버지, 계속 진행시키는 할아버지 중 가장 좋은 할아버지를 선택하라”라고 아이들에게 기습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tvN ‘나이거참’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