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눈이 부시게' 김혜자와 노(老)벤져스, 남주혁 구출 대작전

최종수정 2019.03.12 21:00 기사입력 2019.03.12 21:00

댓글쓰기

'눈이 부시게' 10회에서는 남주혁 구출 대작전이 펼쳐진다. / 사진=JTBC

'눈이 부시게' 10회에서는 남주혁 구출 대작전이 펼쳐진다. / 사진=JTBC




‘눈이 부시게’ 혜자와 노(老)벤져스가 위기에 빠진 남주혁 구출 대작전에 돌입한다.


종영까지 단 3회만을 남긴 JTBC ‘눈이 부시게’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12일, 혜자(김혜자 분)와 노벤져스(우현, 정대홍, 심남, 장미자, 원미원, 정진각)가 준하(남주혁 분)를 구하기 위해 홍보관에 침투하는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준하에게 닥친 위기를 예감케 한다. 어두운 곳에 감금된 준하의 얼굴은 이미 상처투성이다. 의식조차 없는 준하를 내려다보는 희원의 표정은 싸늘하기만 하다. 그런 준하를 구하기 위해 혜자와 노벤져스가 뭉쳤다.


지팡이 없이 걷기도 힘든 노벤져스지만, 구출 작전에 임하는 자세는 진지하고 열의가 넘친다. 노벤져스의 캡틴으로 선두에 서, 적진을 살피는 혜자의 비장한 눈빛에도 긴장감이 엿보인다. 혜자와 노벤져스가 성공적으로 준하를 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혜자와 힘없고 평범한 노인들이 준하를 구하기 위해 놀랄만한 활약상을 펼친다. ‘눈이 부시게’만이 가능한 특별하고 뭉클한 순간이 될 것”이라며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예상치 못한 충격 반전도 그려지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설명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 10회는 이날 밤 9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