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관광객 '소화불량'…日 1000명으로 제한

최종수정 2019.03.12 15:33 기사입력 2019.03.12 11:18

댓글쓰기

北 관광객 '소화불량'…日 1000명으로 제한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밀려드는 관광객 수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 하루 1000명으로 관광객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2일 글로벌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오는 18일부터 북한으로 들어오는 외국인 관광객 수를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중국국제여행사(CITS)와 BTG국제여행사 등 북한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중국 여행사 여러곳도 북한 당국으로부터 관련 내용의 통지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다만 북한 정부는 아직 공식적으로 이와 관련한 발표를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의 관광객 제한은 지난해 6월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관심도가 급증하면서 중국으로부터 외국인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정상회담 직후인 지난해 7~8월의 경우 북한을 방문한 관광객 수가 하루 평균 1800명에 달할 정도였는데, 이는 북한의 관광 인프라를 감안했을때 수용 가능한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북한을 관광하는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이다. 단둥 등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여권 없이도 신분증만으로 하루짜리 북한 관광이 가능하다. 북한은 유엔의 대북제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관광 산업을 통해 연간 4400만달러(약 497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산된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북한이 유엔 대북 제재를 받고 있어 관광이 북한의 핵심 외화벌이 사업"이라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남북 관계 완화 등이 북한의 관광 산업을 크게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