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주담대, 고정금리 목표 비중 작년 47.5%→올해 48%

최종수정 2019.03.12 10:12 기사입력 2019.03.12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들에 제시하는 주택담보대출 잔액 중 고정금리 대출 비율 목표치를 지난해 47.5%에서 올해 48%로 상향했다.


금융감독원은 12일 이 같은 내용의 '가계부채 종합 관리방안 시행을 위한 은행 대출구조 개선 촉진 세부 추진방안' 행정지도를 예고했다.


금감원이 설정한 은행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대출 비율 목표인 48%는 지난해말 목표 대비 0.5%포인트 오른 수준에 그쳤다. 아울러 비거치식 분할상환 대출 비중은 55%로 지난해 목표치를 유지했다.


이는 변동금리에 일시상환 방식인 전세자금대출이 급격히 늘면서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비율을 올리기 쉽지 않아서다.


이 밖에도 보험권 고정금리 대출 목표비율은 현행 40%에서 45%로, 분할상환 대출 목표비율은 55%에서 60%로 상향했다. 상호금융권 분할상환 목표비율은 25%에서 30%로 올리기로 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