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15회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 개최…ICT 융복합기술 선봬

최종수정 2019.03.12 09:37 기사입력 2019.03.12 09:37

댓글쓰기

미·일·중 등 23개국 260여 개사 참여…수출 상담실적 1억 달러 예상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이 12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2년 마다 열리는 30년 역사의 세계 4대 냉난방공조 전시회로, 우리 제품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는홍보의 장 역할을 해왔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4차 산업혁명시대! 냉난방공조미래가 현실이 되다'라는 주제로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기술을 바탕으로 자동화·다기능화된 냉난방공조 제품들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외 냉난방공조 관련 주요기업들이 대거 참가하고,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열려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LG, 삼성 등 국내 주요기업 뿐만 아니라 미, 일, 중 등 전 세계 23개국, 260여 개 업체들이 참가한 가운데 냉난방 제품 4500여점이 전시되며, 국내외 참관객 3만 여명이 전시회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시회 기간 동안 기술인력의 기량을 뽐내는 공조냉동기술기능경기대회와 국제기술세미나 및 신제품설명회,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수출상담회에서 필리핀·중국 등 해외 20개사 유망 구매자(바이어)와 1억 달러 이상의 상담이 예정돼 있어 수출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과 업계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냉난방공조산업발전유공자에게 정부포상과 산업부 장관표창을 수여한다.


세계 최대 용량 시험설비 개발에 기여한 귀뚜라미범양냉방 이영수 대표 등 10명(산업포장 1, 대통령표창 1, 국무총리표창 2, 장관표창 6)이다.


유 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냉난방공조산업이 지난해 536억 달러로 최대 수출실적을 달성한 일반기계 수출의 7%(36억 달러)를 책임진 것을 강조하며,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위해 헌신해온 냉난방공조 산업인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표했다.


또한 각각 지난해 12월, 최근 발표한 제조업혁신전략과 수출활력제고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 경제와 산업의 활력제고 및 재도약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