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력적이고 진보적인 디자인"…신형 쏘나타, 해외서 잇단 호평

최종수정 2019.03.12 14:47 기사입력 2019.03.12 08:56

댓글쓰기

신형 쏘나타, 해외 車전문매체서 연이은 호평

신형 쏘나타(사진=현대차 제공)

신형 쏘나타(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이 해외에서 연이은 호평을 받고 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매체인 모터트렌드는 최근 "현대 쏘나타가 눈에 띄게 고급스러워 보인다. 안팎으로 성숙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모터트렌드는 "현대차는 기존 모델보다 더 매력적이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며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 목표를 달성했다고 본다"고 평했다.


또 다른 자동차 매체인 카엔드라이버 역시 "(신형 쏘나타는)디자인으로 다시 한번 거대한 도약을 이뤘다"며 "분수령이었던 6세대 쏘나타가 찬사를 받은 이후 현대차의 중형 세단이 다시 한번 스타일로 두드러진 장점으로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카엔드라이버는 지붕이 뒤쪽으로 내리뻗은 패스트백 스타일이 눈에 띈다고 평가했다.


자동차 매체 잘롭닉은 "신형 쏘나타는 낮고 넓어진 데다 길어지면서 어느 때보다 날렵한 느낌을 준다"고 썼다. 기존 쏘나타보다 전고는 30㎜ 낮아지고 휠베이스와 전장은 각각 35㎜, 45㎜ 늘어난 쿠페 스타일에 대해서는 "이 모든 요소가 신형 쏘나타를 역동적으로 보이게 한다. 우리가 싫어할 수 없는 콘셉트"라며 "이부 완성차 제조업체들이 세단을 포기하고 있는 시기지만 현대차가 여전히 세단에 공들이는 것을 보는 게 즐겁다"고 덧붙였다.


신형 쏘나타 인테리어(사진=현대차 제공)

신형 쏘나타 인테리어(사진=현대차 제공)



새로운 내부 인테리어에도 호평이 이어졌다. 미국 자동차 매체 오토블로그는 "인테리어가 굉장히 현대적이고 세련되게 개선됐다"면서 "특히 독특한 4스포크 스티어링 휠 디자인이 인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카엔드라이버는 "흥미로운 디자인의 새로운 스티어링 휠, 우아한 대시보드, 시원한 패턴의 브라운 가죽 등으로 이뤄진 새로운 인테리어는 큰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들 기사와 페이스북 링크 등에는 1400건 이상의 댓글이 달렸으며, 이 가운데 긍정적인 반응이 사이트별 60~90%에 달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