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그니엘서울 스테이, 미쉐린 3스타 셰프 초청 미식 이벤트 '풍성'

최종수정 2019.03.12 08:46 기사입력 2019.03.12 08:46

댓글쓰기

시그니엘서울 스테이, 미쉐린 3스타 셰프 초청 미식 이벤트 '풍성'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시그니엘서울의 모던 레스토랑 스테이가 봄을 맞아 프랑스식 미식 이벤트를 연달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18일과 19일에는 '셰프 인 타운'이 열린다. 프랑스 요리계의 황태자로 불리는 미쉐린 3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가 직접 고객을 맞이하여 내놓는 갈라 디너를 맛볼 흔치 않은 기회다.


이번 갈라 디너에서 야닉 알레노 셰프는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로 꼽히는 블랙 트러플을 사용한 특별한 성찬을 선보일 예정이다. 푸아그라 테린, 가리비 찜과 황금 팽이버섯, 넙치, 한우 안심구이 등이 황홀한 풍미의 블랙트러플과 함께 제공된다. 만찬은 1인 20만원(와인 페어링 시 28만원)이다.


오는 21일에는 1년에 단 하루 열리는 프랑스 미식 축제 ‘구 드 프랑스’에 참여해 정통 프랑스 요리를 선보인다. 세계적인 프랑스 미식 축제인 구 드 프랑스는 프랑스 음식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을 기념하며 프랑스 정부와 알랭 뒤카스 셰프가 함께 주관하는 행사다.


스테이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이 행사에 참여해 정통 프랑스식으로 구성된 특별한 코스 요리를 선보인다. 데친 계란을 올린 차가운 포토푀는 프랑스 전통 스튜 요리를 재해석했다. 파슬리와 갈릭 버터를 넣고 버섯으로 감싼 구운 달팽이 요리, 닭?돼지고기를 으깬 파테와 푸아그라 파이, 푸아그라와 블랙 트러플을 곁들인 로시니 스타일의 소고기 스테이크 등 진귀한 재료로 대표적인 프랑스 요리를 선보인다. 여기에 구 드 프랑스에서 빠질 수 없는 치즈 플래터까지 모두 1인 18만원에 제공된다.

프랑스 음식의 매력을 널리 알릴 두 가지 미식 이벤트가 연달아 열릴 스테이는 지난해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한 국내 최정상급의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81층에서 내려다 보이는 환상적인 서울의 스카이뷰와 창의적인 프랑스 요리의 정수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야닉 알레노의 시그니처 레스토랑으로 2017년 4월 오픈 이후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이벤트도 조기 마감이 예상돼 빠른 예약이 필수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