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석환 KISA 원장 "5월까지 융합보안 대책 마련할 것"

최종수정 2019.03.10 12:00 기사입력 2019.03.10 12:00

댓글쓰기

KISA의 올해 추진방향 키워드는 안전, 성장, 체감, 혁신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전통적인 제조 산업부터 정유, 항만 등도 ICT와 융합되면서 사이버 공격의 피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됐다."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이 올해 KISA가 할 일 중 가장 첫머리로 꼽은 것은 '융합보안'이었다.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으로 보호 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사이버 공격이 물리적인 피해,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해져고, 이에 융합보안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김 원장은 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연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올해 5월까지 융합보안 전략을 마련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KISA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6대 융합산업 분야를 선정했다. 자율주행차, 재난·안전,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콘텐츠, 스마트 공장, 스마트 교통물류 등이다.


김 원장은 특히 스마트 공장의 보안 정책 부족을 지적했다. 그는 "과거의 보안은 만들어진 설비 위해 사이버 시스템을 얹는 타입이었다면 이제는 설계 단계부터 내재화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융합산업 거버넌스 체계 구축, 보안모델 발굴, 융합제품 보안내재화 확산, 기기·인프라 보안 강화 대책 등 융합보안 선도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융합보안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문제와도 연결된다고 했다.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인공지능(AI) 스피커 보급이 확산되는 등 각 가정에도 IoT 기기가 자리 잡고 있는 상황에서 보안에 취약한 IoT 기기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융합보안은 스마트 공장의 문제이기도 하고 IoT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지엽적인 아이템이 아니라 전체의 큰 그림을 준비해 논의 테이블 위에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5G 보안'으로 이어진다. 김 원장은 "5G,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으로 융합보안의 안전성과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주요 정보통신 기반 시설부터 범위와 역할의 재정립이 필요하다"면서 "지능형 5G 코어망 비정상 공격탐지 및 대응기술 개발 등 선도적인 5G 통신망 보안 기술 연구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지능화되고 대규모화되는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빅데이터·AI 등 신(新)기술을 활용한 침해 대응체계 고도화를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이는 KISA가 올해 추진방향 키워드로 꼽은 안전, 성장, 체감, 혁신 중 '안전'에 해당된 내용들이다. 여기에 더해 성장을 위해서는 정보보호 산업 성장동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체감형 서비스를 확대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한편 내부적으로는 원칙과 제도의 상식화를 통해 혁신을 이루겠다는 것이 KISA의 올해 목표다.


김 원장이 이 같은 KISA의 올해 추진방향을 설명하며 마지막으로 강조한 것은 보다 근본적인 '사회적 합의'였다. 사이버 보안 분야는 새로운 기술의 발달에 따라 심각성을 더해가고 있는 만큼 그 편익과 함께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 사회가 기술의 발달에 따른 편익의 문제가 있고 그 기술을 채택하면서 치러야하는 사회적 비용의 문제가 있다"며 "이제 이 문제들을 같은 테이블에 올려놓고 보호와 활용의 절충점을 어디서 찾을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