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영국 등 유럽에 "IS 포로 데려가"…시리아 철군 재확인

최종수정 2019.02.17 20:55 기사입력 2019.02.17 20: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동맹국들에게 "시리아에서 붙잡힌 이슬람국가(IS) 포로들을 데려가라"며 압박하고 시리아 철군 방침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동맹국에 시리아에서 우리가 생포한 IS 전사 800여명을 다시 데려가 재판에 회부할 것을 요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어쩔 수 없이 포로를 풀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그 대안은 좋지 않다"며 EU가 포로를 데려가지 않을 경우 그냥 석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또 "미국은 이들 IS 전사가 유럽에 침투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또 다른 트윗을 통해 "우리는 너무 많은 일을 하고 너무 많은 돈을 쓴다. 이제 다른 사람들이 나서서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을 할 시간"이라며 "그 '칼리프'(caliph·이슬람 제국 주권자) 국가는 이미 무너질 운명이다. 우리는 100% 승리 후 철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주간 유럽 동맹국들에 포로가 된 IS 조직원 중 자국 시민을 각자 집으로 데려가라고 압력을 가했다. 미국은 송환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지만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다. 외교적·법적·정치적·물류상의 문제에도 직면해 있다.

외신들은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군이 모든 IS 영토를 점령했다고 선언하면 백악관은 미군을 철수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시리아 철군 이후 '외국인 테러 전사'들이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 통제에서 벗어날 위험이 높아져 새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IS는 지난 2014년 시리아와 인근 이라크 대부분 지역에서 '칼리프'(caliph·이슬람 제국 주권자)를 선언했으나 이후 이라크 국경 부근 영토 대부분을 잃었다. 현재 SDF는 시리아 동부 IS의 마지막 소굴을 장악하고 최후의 전투를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