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벤처신화' 주역들과 소수정예 만남…"육성안 심층 논의"

최종수정 2019.02.07 14:36 기사입력 2019.02.07 11:16

댓글쓰기

7일 '1세대 벤처기업인+유니콘 스타트업 대표' 소규모 간담회
장병규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장 역할 주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내 1세대 벤처기업인 및 '유니콘(기업 가치 10억달러 돌파)' 스타트업 대표 등과 만나 소규모 간담회를 한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인왕실에서 '혁신 벤처기업인 간담회'를 연다. 참석자는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권오섭 L&P코스메틱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7명이다. 국내 벤처 업계에서 성공 신화를 이뤄 대ㆍ중견기업으로 키워낸 1세대 기업인과 현재 스타트업 업계 성공 주자로 꼽히는 창업자의 조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술과 혁신으로 초고속 성장한 1세대 벤처기업인들과 기업 가치가 10억달러를 돌파한 유니콘 기업인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라며 "벤처기업 육성 방안에 대한 심층적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특정 분야에서 10명 이내의 소수 참석자를 선별해 간담회를 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설 연휴 이후 첫 공식 일정인 데다 지난달 7일 중소ㆍ벤처기업인 간담회 이후 불과 한 달 만에 벤처 업계와 다시 만난다는 점도 주목된다. 다만 참석자가 200여명에 달했던 지난번과 달리 이날은 한 자릿수로 압축됐고, 국내 벤처 업계를 일군 상징적 인물들인 만큼 더욱 깊고 실질적인 논의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양한 경제 주체를 만나고, 그 속에서 적극적인 대안을 만들어내기 위해 한 발 더 들어간 논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왼쪽부터)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왼쪽부터)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이 GIO와 김택진 대표는 벤처를 창업해 각각 대ㆍ중견기업으로 키워낸 '벤처 1세대'의 대표적 인물들이다. 특히 김 대표는 지난달 15일 국내 대ㆍ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한 지 20여일 만에 문 대통령과 다시 만나는 셈이다. 당시 삼성ㆍ현대ㆍSKㆍLG 등 유수의 대기업 그룹 총수가 참석했음에도 문 대통령의 왼쪽 바로 옆자리에 앉아 주목받았다.


스타트업 업계에서는 김봉진 대표의 참석이 눈에 띈다. 2세대 창업가의 대표 격인 그는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개발한 창업자로, 우아한형제들은 3조원에 달하는 기업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 대표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도 맡고 있는 만큼 스타트업 업계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청와대 측에서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장병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다.


이날 간담회 성사의 '키맨(key man)'은 장 위원장이다. 현재 크래프톤 의장인 그는 국내 벤처 업계의 신화적 인물로 꼽힌다. 일찍이 창업에 뛰어들어 성공적 엑시트(Exitㆍ인수합병(M&A) 및 지분 매각) 사례를 남겼고 이후 벤처캐피털(VC)을 설립해 국내 스타트업의 투자 및 육성에 힘써왔다. 특히 배달의민족을 개발한 김봉진 대표와는 초기 투자자로 인연을 맺어 이후 사업의 주요 고비마다 상담하는 '멘토-멘티' 사이다. 이날 참석하는 벤처기업인들과도 각각 끈끈한 관계를 맺고 있는 만큼 이번 간담회 마련에 그가 핵심적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