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이해찬 작심 비판…“망동 멈추고 품격 갖춰야”

최종수정 2019.02.06 13:58 기사입력 2019.02.06 13:58

댓글쓰기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오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야당에 대해 ‘탄핵당한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불복으로 대하냐’고 한 것에 대해 “내로남불 정권의 또 다른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사람들은 잊고 싶은 걸 쉽게 잊는 모양”이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한 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하야를 주장하기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한 한국당 의원들 집회를 '망동'이라고 표현했다”며 “책임을 함께 지고 반성해야할 여당의 대표가 한 말이라고 하기에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오만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난해에도 베트남 신부에 대한 발언, 장애인에 대한 망언으로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은 전과가 있다”며 “독한 입이 자기편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국가의 품격을 깎아 먹는다는 걸 잊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이 대표가 스스로 청와대 방패막이 수준이라는 이야기를 듣지 않으려면 감히 문 대통령에게 직언을 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최측근이 연루된 이번 판결에 대해 국민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그것이 망언시리즈 망동을 멈추고 여당 대표가 갖춰야 할 품격있는 자세”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