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폴리티코 "27∼28일 베트남서 2차 북·미 정상회담"(상보)

최종수정 2019.02.06 10:22 기사입력 2019.02.06 10: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신년 국정연설을 앞두고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국정연설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2차 정상회담에 정통한 한 인사는 폴리티코에 "정상회담은 개최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밤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의 2차 정상회담은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지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달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편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조율을 위해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날 오전 북한과 실무협상을 위해 방북길에 올랐다.


지난 3일 한국을 찾은 비건 특별대표는 사흘 간의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오전 6시50분께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을 출발했다.


비건 특별대표의 방북이 극비리에 진행되면서 정확한 이동 경로 등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에서 비건 특별대표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비행기가 이륙했다. 이들은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평양에 도착하면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실무협상에서 양측은 2월 말로 예정된 2차 정상회담에서 다룰 주요 의제에 대해 조율한다. 합의문 초안을 만드는 실질적 협상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