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마지막 날, 흐리지만 포근…미세먼지 '나쁨'

최종수정 2019.02.06 09:23 기사입력 2019.02.06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엔 기온이 오르면서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진다.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이날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은 밤(오후 9시~7일 자정)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전국 대부분의 지역은 낮 기온이 영상권에 들면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5~7도, 낮 최고기온은 8~16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도, 인천 2도, 춘천 -4도, 대관령 -6도, 강릉 3도, 대전 -2도, 대구 -1도, 부산 7도, 전주 0도, 광주 0도, 제주 9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춘천 10도, 대관령 6도, 강릉 12도, 대전 12도, 대구 14도, 부산 15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제주 15도 등으로 전망된다.


미세먼지는 악화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은 '나쁨', 이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전북·대구·경북도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 0.5~1m 동해 앞바다 0.5~2m, 서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2.5m, 남해 먼버다 최고 2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동쪽지방을 중심으로 대기가 차차 건조해질 것"이라며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