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화재 피해 소상공인 보상 신청 15일부터

최종수정 2019.02.06 06:00 기사입력 2019.02.0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KT 통신구 화재에 따른 상생보상협의체(협의체)가 오는 15일부터 소상공인들로부터 피해 보상 신청을 받는다.


협의체는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개최한 3차 회의를 통해 KT가 지난해 11월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사고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소상공인들에게 피해를 보상하기로 합의했다. 화재사고의 모든 피해 대상 소상공인들이 조사를 안내 받고 절차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협의체는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문자 ▲이메일 ▲우편 ▲텔레비전 광고 ▲현수막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피해 전수조사를 집중 안내하고, 온라인을 통해 보상 신청서를 접수한다.


오프라인 접수도 진행한다. 오프라인 접수 장소는 피해 지역인 서대문·마포·은평·용산구 4개구의 중심 상권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접수 장소는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와 KT, 피해 지역 소상공인 단체가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해당 기간에 접수하지 못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추가 접수도 받을 계획이다.

보상액과 보상기간 등 구체적인 보상방안은 전수조사 결과가 나온 뒤 협의체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소공연에 따르면 월 평균 매출액과 영업손실 피해액을 감안해 보상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업종과 월 평균 매출액, 피해액 등을 파악하는 보상 신청서 양식은 13일 열리는 협의체 4차 회의에서 확정된다.


앞서 소상공인업계는 KT 화재 사고 피해규모에 대한 전수조사를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이와 함께 소공연은 화재 사고 관련 ▲소상공인들의 영업손실 보상 ▲보상체계를 구체화하는 약관 개정 ▲통신 재난 사고에 대비한 국가적 대응지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달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관으로 발족된 협의체는 소공연과 KT 관계자, 피해지역(서대문·마포·은평·용산구) 소상공인 대표와 구청 공무원, 참여연대·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 대표가 참여하고 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