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北美 2차정상회담 계획 '환영'

최종수정 2019.01.26 18:50 기사입력 2019.01.26 18:50

댓글쓰기

러시아 측 6자 수석대표인 이고르 모르굴로프 외교부 아태차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국과 러시아 6자회담 수석대표간 회의에서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모두발언을 경청하다 시계를 바라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러시아 측 6자 수석대표인 이고르 모르굴로프 외교부 아태차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국과 러시아 6자회담 수석대표간 회의에서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모두발언을 경청하다 시계를 바라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러시아 정부가 북미 2차 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차관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 미국의 북핵담당 관리들을 만난 뒤 기자들에 “러시아는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대화를 계속하려는 미국과 북한의 계획을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그러면서 북한 비핵화 협상에 임하는 미국의 태도에 분명한 변화가 감지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분명히 북핵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조정하는 중”이라며 “내 의견으로는 미국은 지금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거쳐야 하는 행동들의 순서와 배열을 재고하는 중”이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가 이해하기로 이 과정은 반드시 단계적이고 동시에 진행돼야 하며 상호조치가 수반돼야 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과정은 미국과 다른 이해 당사자들의 상호조치로 충족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관리들과의 만남에 대해선 “대화는 건설적이었고 최근의 진행 상황과 세부사항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러시아는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대화를 계속하려는 미국과 북한의 계획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유엔의 역할을 확대하는 것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모르굴로프 차관은 “비건 대표에게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그는 기꺼이 초청을 받아들였다”며 “마크 램버트 부차관보 대행이 2월이나 3월에 러시아를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