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7년 만에 전 세계 선박 수주 1위 탈환

최종수정 2019.01.26 18:42 기사입력 2019.01.26 18:42

댓글쓰기

韓, 7년 만에 전 세계 선박 수주 1위 탈환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한국 조선업계가 지난해 7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 선박 수주에서 1위를 기록했다.


26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에서 한국이 세계시장 점유율 44.2%로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량 2860만CGT 중 1263만CGT를 수주했다. 중국은 915만CGT를 수주하며 점유율 32%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은 고부가 선종 수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대표적 고부가선인 LNG(액화천연가스)선은 지난 발주된 70척 중 66척(94%)를 수주했으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은 39척 중 34척(87%)을 수주했다. 해외 선주사들이 한국 조선사들의 높은 기술력과 제품 신뢰성 등을 인정하고 있다는 평가다.


고용 역시 증가세로 전환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고용은 2016년 수주절벽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9월 이후로 증가세로 전환돼 9월 이후 4개월간 총 2700명이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고용이 10.7만명 수준을 회복하면서 산업부는 올해도 수주 회복세에 따라 고용 역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클락슨 리서치는 올해 세계 발주량이 3440만CGT로 전년 대비 10%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조선업계도 올해 수주 목표치를 10%이상 높여 잡았다. 한국조선해양 그룹은 178억달러, 삼성중공업 은 78억달러, 대우조선해양 은 80억달러 안팎으로 수주목표를 정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