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두언 “朴대통령-최태민 관계 녹취록에 ‘19금 얘기’많아…대선 때 朴 안 찍었다”

최종수정 2016.12.29 15:53 기사입력 2016.12.23 09:55

댓글쓰기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아버지 최태민씨의 관계를 폭로했다. 최태민의 의붓아들 조순제씨의 녹취록을 근거로 “아이들이 보기에 너무나 좋지 않은 내용”이라며 “대부분 19금에 해당되는 얘기”라고 했다.

23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현정 앵커가 정 전 의원에게 “(박 대통령과 최태민씨의) 야동이 진짜 있는 거냐 없는 거냐”고 묻자 정 전 의원은 “최태민의 의붓아들 조순제씨가 스스로 녹취록을 남겼다. 재산 문제 등 여러 가지 내용이 있는데 대부분 얘기가 사실 19금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앵커는 “검증을 해보신거냐”고 물었고 정두언 전 의원은 “조씨는 박 대통령하고 같이 일했던 사람이다. 그 자체가 검증이지 뭐가 검증이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검증은 야당에서 했어야 되는데 뭘 했는지 모르겠다”며 “그렇다고 제가 (당시) 한나라당 소속 국회의원인데 그것을 검증하자고 할 수는 없지 않냐”고 토로했다.

끝으로 정 전 의원은 “참 부끄러운 얘기지만 (당시) 한나라당 국회의원이면서 저는 박근혜를 찍지 않았다”라며 “욕 먹을 일이지만 고백하는 거다. 이분이 대통령 되면 안 된다는 걸 저는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