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신도 근혜 씨랑 친했잖아"…경북대 학생들, 김무성 방문에 거센 항의

최종수정 2016.12.19 20:48 기사입력 2016.11.17 14:35

댓글쓰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경북대학교를 방문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학생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제4차 산업혁명 전국 대학 세미나' 기조강연을 하기 위해 학교에 방문했지만 세미나실에 도착하기도 전에 경북대 학생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한 학생은 "당신이 어디라고, 새누리당 의원이 여길 뭐 하러 오냐"며 "경북대 왜 이렇게 됐냐. 학교에 어른들이라는 게 김무성을 초대해가지고 지금 이게 무엇하는 거냐"고 외쳤다.

건물 안으로 들어선 이후에도 항의는 계속됐다. 학생들은 김 전 대표의 사진이 담긴 프린트물과 '탄핵이라는 큰 그림 그리지 말고 노후를 그리세요',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당신도 박근혜랑 친했잖아', '새누리당도 공범이다' 등의 항의 문구가 담긴 벽보를 붙이며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에 참여한 또 다른 학생은 "김무성 의원이 언제 경제를 살렸느냐"며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김무성을 왜 부르느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학생들이 부르짖는 말 그대로 저도 최순실 사태를 제대로 막지 못한 공범 중 한 사람"이라며 "깊이 자성하면서 죄인된 심정"이라고 씁쓸해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퓨처라이프' 포럼 직후 취재진과 만나 "탄핵 이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을 것이고 법대로 가면 이 사안을 놓고 할 수 있는 것은 탄핵밖에 없다"고 밝혔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