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기상청 "해일 가능성 없다"…경주서 2명 부상

최종수정 2016.09.12 21:49 기사입력 2016.09.12 21:49

댓글쓰기

5.1 규모의 전진 이후에도 본진 발생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기상청은 12일 오후8시32분 경북 경주시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으로 인한 해일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20분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진 실태 및 피해 등을 발표했다.
119접수 기준으로 이번 지진으로 인해 경주에서 부상자 2명이 생겼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또한 본진에 앞서 오후 7시 44분쯤 규모 5.1의 전진이 있었고, 본진 발생 이후에는 규모 2∼4의 여진이 잇따랐다는 사실도 밝혔다.

기상청은 더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규모 5.8 이상의 더 큰 지진 가능성을 예측하기 어렵지만 발생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