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상사' 이제훈, 지드래곤에 적극 애정 공세…'촬영보다 지디 본 게 더 좋다'

최종수정 2016.08.28 13:55 기사입력 2016.08.28 13:55

댓글쓰기

이제훈 지드래곤.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이제훈 지드래곤.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상사' 이제훈이 지드래곤에게 무한 팬심을 표현했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2016 무한상사 메이킹 필름에는 특별출연한 배우 이제훈과 빅뱅 지드래곤의 모습이 공개됐다.

무도 멤버들 없이 따로 촬영하게 된 두 사람은 자동차 운전석과 보조석에 나란히 앉아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이제훈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로 평소 낯가림이 심한 지드래곤은 곧 웃어 보였다.

이제훈이 “이번 빅뱅 앨범에서 ‘베베’와 ‘루저’는 제 인생곡이다”라고 하자 지드래곤은 웃으며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제훈은 “(빅뱅 콘서트) 투어는 모두 끝났나요? 너무 가고 싶은데 이미 매진됐겠죠? 내일 표도 매진이겠죠?”라며 관심을 보였고, 지드래곤은 “콘서트에 오시려거든 연락달라”며 전화번호를 교환했다.

지드래곤과 번호를 교환한 이제훈은 환히 웃으며 순수한 팬심을 여실히 증명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제훈은 “지디씨 팬인데 만나 뵙게 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니 좋았다”며 “(‘무한상사’) 촬영한 거 보다 지디씨 만난 게 더 좋다”고 고백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이제훈 진짜 좋아한다" "지드래곤한테 들이대는 모습 너무 귀엽다" "배우가 저러기 쉽지 않을텐데, 친화력 갑" 등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