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일 벗은 '무한상사', 영화야 예능이야…이제훈·지드래곤·김혜수 초호화 캐스팅

최종수정 2016.08.28 00:20 기사입력 2016.08.28 00:20

댓글쓰기

지드래곤 이제훈.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지드래곤 이제훈.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상사'의 거대한 막이 올랐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6 무한상사'의 대본 리딩 현장과 메이킹 과정이 공개됐다.

대본 리딩 과정에서 하하는 유재석의 상의탈의를 강력히 제안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장항준 감독이 "하하씨가 주인공 중 하나다"라고 말하자 하하는 "재석형과 그러면 투탑이냐"고 물으며 "재석형이 저쪼아래를 노력해서 위로 올렸다, 상의탈의를 꼭 추가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은희 작가가 "어느 정도 아래에 있냐"고 묻자 하하는 "개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는 정극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장항준 감독은 "저희 입장에서는 주연배우가 오셨다"며 "우리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예능인은 매번 감초역을 담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제는 정극을 맡아서 진지하게 연기하고 싶다"고 진지함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상의탈의 및 뒷모습 공개를 약속했다. 김은희 작가가 "상의 탈의 가능하시냐"고 묻자 유재석은 망설임 끝에 결국 상의탈의를 약속해 사람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어 장항준 감독과 김은희 작가가 "잠을 제대로 못 잔다"며 고충을 토로하자 유재석은 "욕은 다 저희가 먹겠다"고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연기 못해서 많이 안 나오게 해달라"며 "대신 광희를 잘 챙겨달라"며 반전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장항준 감독과 김은희 작가는 "그런 거라면 정말 우리와 뜻이 맞다"며 반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첫 촬영 현장에 배우 이제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밖에 배우 김희원, 김혜수, 전미선, 신동미, 안미나, 전석호, 손중학 등이 출연을 예고해 영화에 버금가는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했다.

특별출연하는 지드래곤은 촬영을 앞두고 부담감을 호소했다. 이에 장항준 감독은 "NG를 내시더라도 모든 사람들이 권지용씨 팬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드래곤은 "흑역사가 하나 생길 것 같다"며 "가수들이 오는 줄 알았는데 정극 배우들이 온다고 하니 부담이 크다"며 부끄러워했다. 이제훈은 지드래곤에게 큰 관심을 보였고 둘은 전화번호를 주고받으며 브로맨스를 다졌다. 이제훈은 "촬영한 것보다 지용씨 만난 것이 더 좋았다"며 웃었다.

한편, 무한상사 스릴러 특집 '2016 무한상사 위기의 회사원'은 다음 주에 본격 방송될 예정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