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 “구의역 대책, 일회성으로 끝내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6.08.25 18:42 기사입력 2016.08.25 18:42

댓글쓰기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구의역 참사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구의역 사고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과 이행을 약속했다.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구의역 사고 시민대책위원회 진상조사단 시민보고회에 참석한 박시장은 "구의역 비극적 사고가 일어난 지 거의 3개월이 다됐다. 일상 속에서 잊어버렸을지 모르지만 기억의 힘을 믿는다"며 “무게감을 가지고 개선해 일회적, 관료적 대책으로 끝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번 사고를 통해 많은 것을 혁신하고 개선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좀 더 안전한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중이 이용하는 지하철 관련 서울메트로와 서울철도공사 양 기관의 혁신대책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제기된 전적자 문제에 대해선 “예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문제가 있는 경우 고용승계를 할 수 없지만 안전의 관점에서 투 트랙으로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시는 메피아 척결을 위해 전적자 전원 해고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박 시장은 또 “어떤 경우에도 안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하철과 버스를 포함한 시 대중교통 적자가 1조원에 이르지만 요금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잊지 않고 대책마련을 해나가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26일 오전 10시30분 구의역 참사 시민대책위 주최로 김 군의 위령표 제막식이 구의역 9-4 승강장 앞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