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열대야 일수 역대 두 번째 기록…광복절까지 찜통더위 계속

최종수정 2016.08.07 15:36 기사입력 2016.08.07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타들어가는 태양 속 찜통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올 여름 서울의 열대야 발생이 역대 2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월22일부터 오늘까지 단 이틀을 제외하고 서울에 열대야 현상이 무려 15일간 발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열대야가 없던 7월29일과 8월3일 아침 최저기온은 각각 23.4도와 24.0도로 아슬아슬하게 열대야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서울의 열대야 발생일수는 5일에 불과했다.

서울 열대야는 광복절인 15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이 경우 서울에서는 올해 여름철 열대야 발생일수가 최소 23일에 이르면서 1973년(전국 기상 관측망 구축 시점) 이후 역대 두 번째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서울에서 열대야가 가장 많이 발생한 해는 1994년(36일), 2013년(23일) 순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