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지역 120개 시민단체 "재정개편안 즉각철회" 촉구

최종수정 2016.07.18 14:47 기사입력 2016.07.18 14:47

댓글쓰기

화성지역 120여개 시민단체로 꾸려진 비상대책위원회가 병점역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철회 촉구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화성지역 120여개 시민단체로 꾸려진 비상대책위원회가 병점역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철회 촉구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아시아경제(화성)=이영규 기자] 경기도 화성시민과 사회단체들이 정부의 일방적인 지방재정개편안 철회를 촉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화성시 120개 사회단체 모임인 '화성시 재정파탄 저지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6시30분 병점역 광장에서 지방재정개편 반대 대시민 홍보전을 펼쳤다.
이날 홍보전에는 화성시 시민단체 회원들과 시민 200여명을 비롯해 김선근 비대위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비대위는 지방재정개편안의 문제점과 이를 막기 위해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법 등이 담긴 안내문을 배포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지방재정개편안이 재정형평성을 맞추기 위해서라지만, 실제로는 정부의 책임을 지자체에 전가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개편안을 즉각 철회하고, 2014년 약속했던 지방재정 확충안부터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입법예고가 끝나는 8월16일까지 권역별 홍보전을 펼쳐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앞서 화성시는 호소문을 통해 지방재정 개편안이 실행되면 2017년 화성시 조정교부금 1339억원이 줄어 창의지성교육과 같은 대표 사업과 신도시 기반시설, 시립 어린이집 등 시민 생활 밀착형 사업 대부분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정부의 개편안 철회를 촉구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