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택시기사 절반…정신건강 적신호!

최종수정 2016.07.11 09:45 기사입력 2016.07.11 09:45

댓글쓰기

언어폭력·모욕 등에 노출될 위험 높아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택시 기사들의 정신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택시 기사의 폭행 노출 위험이 다른 서비스업 종사자의 6배에 달했습니다. 택시 기사 2명 중 1명은 이른바 '정신 불건강((poor mental health)' 상태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울산대 간호학과 이복임 교수가 제4차 근로환경조사(2015년, 한국산업안전보건연구원 수행) 원자료를 토대로 전국의 택시 기사 496명의 정신 건강 상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습니다.

이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평가 지표(WHO-5 well-being index)를 이용해 택시 기사의 정신 불건강 여부를 판정했습니다. 이 평가 지표는 즐거움·차분함·활기·상쾌·일상생활의 흥미 등 5개 문항을 대상자에게 낸 뒤 0(전혀 그렇지 않다)∼5점(항상 그렇다) 등 점수를 스스로 매기게 하는 방식입니다. 점수의 총합이 13점 이하이면 정신 불건강으로 분류됩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택시 기사의 정신 불건강 유병률이 68.9%로 가장 높았습니다.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정신 불건강 유병률이 50% 이상이었습니다. 택시 기사의 학력이 높을수록 정신 불건강 유병률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대졸 기사가 최고(63.5%)였고 중졸 기사가 최저(53.7%)를 기록했습니다.

이 교수는 "일반적으론 학력이 높을수록 근로자의 우울증이 낮아지는 데 택시 기사에선 정반대였다"며 "학력과 스킬이 일치하지 않아 직업 만족도가 떨어진 결과"로 풀이했습니다.
정신 불건강 유병률은 법인 택시 기사(60%)가 개인택시 기사(52.7%)보다 높았습니다. 월수입이 100만 원대이거나(64.3%), 승객으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했거나(65.3%) 위협·굴욕적 행동을 경험했거나(63.6%), 신체적 폭력을 당한 기사(75.6%)의 불건강 유병률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 교수는 "택시 기사의 평균 정신 불건강 유병률(56.3%)이 지난해 발표된 국내 대인(對人) 서비스업종 종사자의 정신 불건강 유병률(39.6∼43.1%)보다 높았다"며 "기분장애·정신 병리적 이상 유병률이 각각 43.6%, 45.6%로 조사된 나이지리아 택시 기사보다 정신적으로 더 힘든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 국내 택시 기사의 평균 근속년수는 12년, 평균 근로시간은 주 67.5시간으로 집계됐습니다. 월 평균임금이 100만 원대에 그친 기사가 전체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우리나라 근로자(2014년)의 평균 근속년수가 6년, 주 평균 근로시간이 44시간, 월 급여총액이 약 275만원인 것에 비해 택시 기사의 근무 환경은 훨씬 열악했습니다.

국내 택시 기사는 취업 후 1개월 내에 33.7%가 언어폭력, 12.3%가 모욕과 위협을 경험했습니다. 최근 1년간 업무 중 승객으로부터 신체적 폭력을 경험한 사람도 6.1%에 달했습니다.

이 교수는 "택시 기사의 정신 건강 증진을 위해선 승객의 폭력·폭행을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프로그램이 개발돼야 한다"며 "미국 산업안전보건청은 택시 기사 보호를 위해 승객과 운전자 간 보호벽과 보안카메라 설치, 폭력 발생 알림장치 마련, 승객의 행동을 모니터할 수 있도록 실내조명을 밝힐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