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북·유튜브, 테러선동·혐오 게시물 걸러낸다

최종수정 2016.06.27 08:14 기사입력 2016.06.27 08:14

댓글쓰기

계정 차단에서 나아가 자동으로 걸러내서 공유 막도록 조치할 예정
미국·EU 정부도 인터넷 기업들에게 협조 당부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이 자사 서비스에 업로드되는 테러리스트나 인종주의자들의 극단적인 콘텐츠를 걸러낸다.
26일(현지시간) 씨넷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구글 등이 극단적인 혐오를 표현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콘텐츠를 자동으로 식별해 공유하지 못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기준은 명확하지 않지만 유럽이나 미국에서 적대시하는 세력과 관련된 급진적 메시지를 타겟으로 삼는다.

구글, 페이스북 등은 지금까지 불법적이거나 제한된 콘텐츠를 찾아내면 해당 계정을 차단하는 방식을 사용했으나, 한발 나아가 자동화된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페이스북과 구글은 해시태그나 디지털 지문을 통해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의 게시물을 찾아내서 삭제하는 방안을 개발해왔다.

양사는 저작권 보호를 받는 게시물을 원천 차단해 극단적인 콘텐츠가 퍼져나가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페이스북과 구글은 정부의 방침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수장들은 갈수록 인터넷 상에서 극단주의자들의 활동이 심각해진다고 판단해 인터넷 회사들과의 협력을 모색해왔다.

지난해 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들이 기술을 이용해 사법망을 쉽게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자생적 테러리스트를 막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조직원 모집이나 테러 지시, 폭력에 대한 찬양을 하도록 업체들이 용인해서는 안된다"며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EU는 지난 5월 페이스북과 트위터, 유튜브, MS에 대해 인종주의자·테러리스트들이 업로드한 혐오 콘텐츠나 선동에 타 이용자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4개사 모두 EU의 방침에 따라 24시간 이내에 소셜 미디어에서 해당 콘텐츠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