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2018년 MSCI 선진국 지수 편입계획 차질

최종수정 2016.06.15 09:54 기사입력 2016.06.15 09:54

댓글쓰기

MSCI 2016년 연례 국가 리뷰 사진=MSCI 2016년 연례 국가 리뷰 리포트 일부 발췌

MSCI 2016년 연례 국가 리뷰 사진=MSCI 2016년 연례 국가 리뷰 리포트 일부 발췌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한국 증시가 올해도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선진시장 지수 편입을 위한 관찰 대상국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15일 MSCI는 오전 6시께(한국시간) 발표한 연례 국가 리뷰에서 내년까지 한국이 관찰 대상국(Watch list)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MSCI는 매년 6월 연례 국가 리뷰를 통해 국가별 시장분류 심사결과를 내놓는다.

관찰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는다면 향후 MSCI 선진지수에 편입될 수 없다.

2014년 연례 국가 리뷰를 통해 관찰 대상국에서 제외된 우리나라는 작년에 이어 또 한 번 고배를 들게 됐다.
한국은 2008년 MSCI 선진지수 편입을 위한 관찰 대상국에 들었으나 요구 조건을 이행하지 못해 선진지수에 들지 못했고, 2년 전부터는 아예 관찰 대상국 명단에서 빠진 상태였다.

올해 들어 정부는 MSCI 선진지수 편입의 주요 걸림돌로 지적된 외국인 투자등록 제도를 24년 만에 전면 개편하고 주식·외환시장의 거래시간을 30분 연장하기로 하는 등 MSCI 선진지수 편입 환경을 조성하는 조치를 차례로 내놓으며 공들였지만 실패했다.

김태현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을 단장으로 한 관계기관 대표단은 최근 홍콩 MSCI 사무소를 방문해 이 같은 노력을 설명하고 한국을 후보에 올려달라고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