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교제로시티 세계최초 '자율주행자동차도시' 탄력

최종수정 2016.05.18 14:49 기사입력 2016.05.18 14:49

댓글쓰기

판교제로시티 개발 조감도

판교제로시티 개발 조감도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43만㎡의 '판교제로시티'를 세계 최초 자율주행자동차 도시로 만들기 위한 경기도의 계획에 탄력이 붙었다. 정부가 판교창조경제밸리(경기도 사업명:판교제로시티)를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단지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해서다.

판교제로시티는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해 10월 66만㎡ 규모인 판교테크노밸리 인근에 43만㎡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개발하는 내용의 '넥스트판교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가시화됐다. 남 지사는 이어 판교제로시티를 미래형 스타트업(신생벤처)이 모여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들어 내고 혁신하는 미국의 실리콘밸리와 같은 첨단산업단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열린 제5차 규제개혁 장관회의에서 판교창조경제밸리, 대구 규제프리존 등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산업 클러스터 육성에 적합한 지역을 시범운행단지로 지정하고 정밀도로지도, 정밀GPS, C-ITS(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 등 3대 자율주행 인프라를 우선 구축해 실증연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자율주행자동차는 지정된 운행구역 내에서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시험ㆍ연구용으로 운행이 가능하다. 도는 판교제로시티가 시범운행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운행구역 규제를 해소할 수 있어 앞으로 테스트베드(시험대)를 운영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판교제로시티에 자율주행차와 일반차량이 함께 다니는 도시형 테스트베드 실증타운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실증타운은 총 길이 4km, 2~4차선 규모의 자율주행 노선으로 구성된다. 도는 2017년 12월까지 1단계로 1.6km, 2018년 12월까지 2단계로 2.4km를 설치하게 된다.
도는 이곳에 연구기관 및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고정밀디지털지도, 차량과 차량 및 차량과 도로 인프라간 통신 기술인 V2X 통신, 지능형교통시스템 등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시설을 개발해 설치할 계획이다. 또 차량주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교통상황을 관리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중앙관제센터도 도입한다. 관련 연구기관과 스타트업(벤처기업)도 지원한다.

도는 현재 세계적인 자율주행 실증타운 조성을 위해 현대ㆍ기아자동차, 독일 BMW, 다임러 AG 등을 방문해 국내외 완성차 업체의 요구사항을 파악하는 한편, 자율주행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구글, 테슬라 등도 방문해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아울러 경기도 화성에 33만㎡ 규모로 실 도로 및 시가지 상황을 구현해 다양한 상황을 설정하고 반복재현시험을 할 수 있는 실험도시(K-City)를 2018년까지 조기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번 지정으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경기도의 계획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면서 "판교제로시티를 세계 최초, 최고의 도시형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로 조성해 글로벌 스탠다드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판교제로시티를 자율주행자동차의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난 2월 국토부를 방문, 판교제로시티의 시범운행단지 지정을 건의한 바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