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탁 뒷돈’ 신중돈 前총리 공보실장 구속 기소

최종수정 2016.05.18 14:13 기사입력 2016.05.18 14: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신중돈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장(55·1급)이 각종 청탁 대가로 억대 금품을 챙긴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김석우)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신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씨는 2013년 4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국무총리실 공보실장을 지냈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공보실장 재직 중인 2013년 9~12월 지인 남모(42·수감증)씨로부터 “국방부 조사본부 수사를 받고 있는 김모 소령 사건을 해결할 수 있도록 알아봐 달라”는 청탁과 함께 6700여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포천시청 8급 공무원 최모씨를 고향인 경주시청으로 전출시켜달라”는 남씨 부탁을 들어주고 2014년 1월 4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신씨가 자신의 지위·인맥을 동원해 실제 군 장성 및 정부·지자체 고위층에 접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납비리 관련 수사대상에 오른 김 전 소령은 한때 수사가 멈췄다가 수사 주체가 변경된 끝에 기소유예로 재판을 면했었고, 최씨는 청탁 2개월여 만에 근무지가 바뀌었다. 다만 김씨는 이후 재수사 끝에 지난 3월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최씨로부터 청탁 대가로 500만원을 챙긴 남씨도 추가 기소했다. 남씨는 지난달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