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승춘 보훈처장, 유족들 거센 항의에 5·18 기념식 못 들어가

최종수정 2016.05.18 11:08 기사입력 2016.05.18 11:08

댓글쓰기

5·18기념식에 들어가지 못하고 떠나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사진=연합뉴스

5·18기념식에 들어가지 못하고 떠나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유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아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에 들어가지 못했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참석하려 했으나 5·18 민주유공자유족회원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행사장을 떠났다.

일부 유가족들은 오전 9시쯤 기념식 좌석 첫 줄에 있는 박 처장의 지정석 뒷편에 앉아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에 대해 성토했다.

이들은 "36년이 지났지만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못하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 박승춘 처장을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어 "우리는 어떻게든 부르겠다. 우리를 조용히 하게 하려면 (박 처장)을 못 오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유족들은 관계자들의 설득으로 자리로 돌아간 상태이고 박 처장은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