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러범 처럼 생겼다" 여객기 강제 하차 당한 승객 2명 '인종차별' 논란

최종수정 2016.05.18 00:24 기사입력 2016.05.18 00:24

댓글쓰기

모나크 항공 여객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모나크 항공 여객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영국 버밍엄발 이탈리아 로마행 여객기에서 승객 2명이 "테러범처럼 생겼다"는 다른 승객들의 불만으로 강제 하차 당해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이탈리아 영문 뉴스 사이트 더 로컬에 따르면 지난 15일 버밍엄을 떠나 로마로 갈 예정이던 영국 모나크항공 소속 여객기의 출발이 "수상해 보이는 승객과 한 비행기에 탈 수 없다"는 일부 승객의 불만과 이에 따른 승객 2명의 하차 소동 속에 90분가량 출발이 지연됐다.

사건의 발단은 승객들이 줄을 서 여객기에 탑승하고 있을 때 한 커플이 승객 2명을 지목하며 이들과는 한 비행기를 탈 수 없다고 탑승을 거부하는 바람에 출발이 지연됐다.

소란스러움이 지속되자 결국 경찰이 출동, 지목된 승객들을 짐과 함께 내리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미국인 승객은 이에 대해 "처음에는 커플 중의 남편이 아내에게 '비행기를 탈 수 없다'고 이야기 하길래 비행 공포증이 있는 줄 알았다"며 "출발이 지연되자 기장이 조종석 밖으로 나와 사건의 전말을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해당 여객기의 기장은 증거도 없이 수상하게 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어떤 사람들을 내리게 하는 것은 "완전히 잘못됐다"며 "오늘 일어난 일은 인종차별주의적"이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미국인 승객은 "여객기의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안심되는 측면도 있었지만 누군가를 의심할 때는 좀 더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행기에서 하차당한 승객들은 다음 날 로마행 비행기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달 초에도 이탈리아 피사발 이지제트 여객기에서 수상한 행동을 한다는 다른 승객의 의혹 제기에 승객 1명이 강제로 내리는 일이 일어나는 등 최근 비슷한 일이 유럽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는 작년 11월 파리 테러 이후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한 테러로 항공 여행객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