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봉만대, 19금 영화 노하우 "여배우 벗고 있을 때 뛰어가서 타올 입히지 마라" 왜?

최종수정 2016.04.22 15:58 기사입력 2016.04.22 15:58

댓글쓰기

'해피투게더3' 봉만대 에로영화 촬영 노하우.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해피투게더3' 봉만대 에로영화 촬영 노하우.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봉만대 감독이 19금 에로영화 촬영 노하우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봉만대 감독은 "내가 19금 영화 장르에 경험이 많고 최적화 돼 있다 보니까 많은 감독들이 자문을 구한다. 나름의 노하우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봉만대 감독은 "촬영을 할 땐 배우들에게 양해를 구한다. 사실 노출 연기는 정말 어렵다. 어떻게 보면 가장 힘든 연기일 수 있다. 의상을 갖추고 연기하는 것과 벗고 하는 것은 다르다"고 말했다.

'여배우들이 전라로 있을 때는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 봉 감독은 "만약 전라인 상태에서 컷을 하면 의상팀들이 바로 뛰어가서 타올을 입히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라고 답했다.

이어 "오히려 뛰어감으로서 배우들을 긴장시키며 위축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천천히 의식하지 못하게 슬쩍 타올을 얹어주는 등 자연스럽게 행동해야 배우들도 무난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봉 감독은 "여배우가 전라로 있으면 남자 분들이 힐끔거리면서 쳐다볼 때도 있다"며 "이때 여배우들이 곤란해 하면 안 된다. 오히려 당당하게 그들 앞으로 지나가든지 하면 오히려 그분들이 고개를 돌리고 피하게 돼있다"고 충고를 하기도 했다.

한편 봉만대 감독은 '핸드폰', '신부수업' 등의 작품 활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