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축구연맹, 유소년시스템 주제로 CEO 아카데미 개최

최종수정 2016.04.21 14:43 기사입력 2016.04.21 14:43

댓글쓰기

CEO 아카데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CEO 아카데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K리그 각 구단을 이끄는 CEO들이 한국 축구의 미래를 탄탄하게 길러내기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배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일부터 26일까지 5박 7일간 선진 유소년시스템 벤치마킹을 통해 K리그 유소년 시스템 활성화를 위한 '2016 제 1차 CEO 아카데미'를 개최한다.

20일 신라스테이 마포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및 유소년 육성 시스템 ▲K리그 유소년 시스템 등에 대해 사전교육을 받은 총 18명의 각 구단 CEO들은 21일 세계적인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갖춘 독일을 방문한다. 각 구단 CEO들은 독일 현지에서 ▲분데스리가 연맹의 유소년 정책 ▲분데스리가 구단의 유소년 육성 시스템(샬케04, 바이엘 레버쿠젠, FC쾰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 대한 강의를 듣고,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유소년 클럽하우스를 방문한다.

‘K리그 CEO 아카데미’는 K리그 구단의 사장, 단장 등 프로축구단을 이끄는 최고경영자 대상의 교육 과정으로, 각 구단 경영진이 한자리에 모여 프로축구가 산업으로서 성장하기 위한 방향과 전략을 고민하고, 구단의 핵심 역량 강화를 통한 선진 경영과 서비스 고도화를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설됐다. 2014년에 개설된 CEO 아카데미는 이번 차수를 포함 총 여섯 차례 열렸다.

한편 연맹은 스포츠 행정가를 직접 길러내고자 국내 프로스포츠단체 최초로 ‘축구 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를 설립해 15~25주간 스포츠 관련 분야를 교육하고 K리그와 구단 등 스포츠 각 분야에 인재를 배출한데 이어, K리그 구단 최고경영자 과정인 ‘K리그 CEO 아카데미’, 구단 사무국장과 선임급 팀장 대상 ‘K리그 GM 아카데미’, 구단 마케팅 및 영업 담당 대상 ‘K리그 세일즈 아카데미’ 등 직급별 교육 과정을 운영 중이다. 또한 각 구단의 업무지원을 위해 ▲마케팅·사회공헌 ▲해외 사례 연구 ▲유소년 활성화 ▲선수단·경기운영 등으로 구성된 매뉴얼 집을 배포하는 등 구단 프런트 역량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