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우디아라비아 간 오바마, 냉랭한 양국 관계 반영

최종수정 2016.04.21 10:35 기사입력 2016.04.21 10:27

댓글쓰기

오바마, 이란과 관계 개선 압박…살만 국왕 난색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버락 오마바 미국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에서 냉랭해진 양국 관계의 단면이 그대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이 도착한 리야드 킹칼리드 공항에는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대신 리야드 주지사인 파이잘 빈 반다르 알사우드 사우디 왕자가 오바마 대통령을 영접했다. 주요국 정상 방문시 살만 국왕이 직접 영접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이날 살만 국왕은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 정상들을 공항에서 맞이했다. 사우디 국영 TV들도 과거와 다르게 오바마 대통령의 방문을 생중계하지 않았다.

이번 방문에 동반한 한 미국 관료는 살만 국왕이 영접하지 않은 것에 별다른 의미는 없다면서 사우디측이 당초 공식 오찬을 제안했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도착시간이 늦어 받아들이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살만 국왕이 2시간 넘게 회담한 후 백악관이 공식성명을 통해 "양국은 전통적 동맹관계를 재확인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회담 분위기를 전했지만 이 역시 곧이곧대로 믿기 어려운 상황이다.

회의에 참석했던 미국 관료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살만 국왕에게 이란과의 관계 개선과 이란 지도자들에 대한 전향적 태도를 가지라고 압박했지만 살만 국왕은 이에 회의적인 태도를 취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관료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 국가들이 안보를 위해 미국에 덜 의존할 것을 요구했으며 테러 대처 방법에 대해서도 양국이 상당한 시각차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9ㆍ11 테러범과 사우디 왕가 및 정부ㆍ기업의 연계 의혹을 법정에서 다루는 법안은 이번 회담에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는 미국 상원에서 논의중인 이 법안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 국채를 매각하는 등 경제적 보복을 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GCC에 참석한 뒤 21일 영국 런던으로 향한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