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사우디 도착…수니파 왕정과 관계개선 모색

최종수정 2016.04.20 20:33 기사입력 2016.04.20 20:33

댓글쓰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 사진= 아시아경제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 사진=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후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도착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악화된 사우디 등 걸프 지역 수니파 왕정과 관계 개선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과 정상회담한 뒤 걸프 지역 6개국으로 구성된 걸프협력회의(GCC)에 참석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방문에 앞서 '이슬람국가'(IS) 격퇴 등 중동 지역의 대테러 정책과 시리아와 예멘 내전이 이번 정상 회의의 주요 의제라고 밝혔다.

그러나 사우디를 위시한 GCC의 수니파 회원국은 이란에 대한 미국의 태도에 관심이 쏠려있다. 사우디 최대 영자지 아랍뉴스는 "미국과 GCC의 정상회담에선 이란의 내정 간섭에 대처하는 안건이 논의될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이들 중동 지역 주요 현안이 모두 이란과 연관됐기도 하지만, 이란이 1월 제재 해제 이후 국제 원유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급속히 넓히고 있기 때문이다.

오바마 정권은 과거 미국 정부와 달리 중동 문제에 개입을 최소화하는 외교 정책을 펴면서 이란 핵협상을 타결, 사우디 등 수니파 진영의 불만을 사왔다. 사우디는 올해 1월 이란과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 이란과 전방위로 대치하고 있다.
그런데도 오바마 대통령은 11 애틀란틱 지와 인터뷰에서 사우디 등 동맹국이 대테러전에 무임승차한다면서 "사우디와 이란의 경쟁은 중동에 혼란을 일으키고 있으므로 사우디는 이란과 잘 지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해 양국 관계가 경색됐다.

이번 오바마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이 양국 관계 회복의 결정적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사우디 정상방문은 지난 임기 7년간 이번이 4번째로,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만큼 마지막 방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야드에서 하루를 보내고 21일 런던으로 향한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