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불출마 선언에 SNS 반응 댓글 보니…

최종수정 2016.03.17 11:27 기사입력 2016.03.17 11:27

댓글쓰기

김한길. 사진=아시아경제DB

김한길.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김한길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17일 야권연대 실패에 스스로 책임을 물어 20대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선언한 가운데 "어차피 낙선이라 발 빼는 것 아니냐"는 SNS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불출마를 선언하며 입장발표를 통해 "작금의 정치상황에서 집권세력의 압승이 불러올 끔찍할 상황을 막아내고 동시에 우리 당이 수도권에서도 의석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당 차원의 야권연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으나 이를 성사시키지 못한 데에 스스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후 트위터에는 "지역구 지지도 형편없어 낙선이 불 보듯이 뻔하니 야권연대 불성사 책임이라고?", "야권연대 핑계대는 김한길, 소도 웃고 개도 웃겠다", "김한길 불출마…누군가의 불출마를 두고 이렇게 웃어보긴 처음이다" 등 김 전 위원장의 불출마에 다른 이유가 숨어있다는 의견이 게재됐다.

앞서 야권연대가 힘들어지고 김 전 위원장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 선거가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로 치러지게 되자 김 전 위원장의 당선을 장담할 수 없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