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CFA, 자본시장 수준 높이는 역할해줘야"

최종수정 2016.02.25 13:40 기사입력 2016.02.25 13:40

댓글쓰기

25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2016 CFA-대신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5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2016 CFA-대신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국내 공인재무분석사(CFA)들이 앞으로 자본시장의 현 상황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한 '2016 CFA코리아-대신 컨퍼런스'에서 CFA의 역할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나 대표는 이번 행사를 통해 글로벌 경제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일 수 있어 매우 뜻 깊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경제 주요국들의 경쟁력이 악화되는 가운데 신흥국들의 부진한 상황도 점점 지속되고 있어서다.

그는 "글로벌 및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CFA협회가 새로운 리더의 역할을 해주고, 그들을 통한 정보 공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CFA협회는 시장에서 신뢰하는 금융전문가 집단으로 활약하고 있다"며 "향후 CFA들이 국내 자본시장의 위상을 높이고,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 대표는 또 현재 선진국 대비 아시아 시장이 더 불안정한 상황이지만, 이를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반전의 기회가 될 수 있어서다.

그는 "요즘 같이 방향성이 모호한 시장에서 자산관리(PB)와 투자은행(IB) 업무의 경쟁력 강화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이를 통해 다양한 시도가 가능하고, 특히 지난해 대신증권은 달러자산에 투자하는 전략 등으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킨 경험이 있다" 말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