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재더미에 짓눌린 국내증시, 하루 시총 45.5조원 증발

최종수정 2016.02.11 16:36 기사입력 2016.02.11 1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11일 하루동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에서 시가총액 약 45조5000억원이 증발했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6.25포인트(2.93%) 하락한 1861.54에, 코스닥지수는 33.62포인트(4.93%) 내린 647.69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 하락률은 각각 2012년 5월 18일(-3.4%), 2013년 6월 25일(-5.44%) 이후 최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은 1176조6460억원을 기록, 설 연휴 직전인 5일 1212조1760억원 대비 35조5300억원 줄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시가총액이 5일 201조8370억원에서 11일 191조8350억원으로 10조20억원 감소했다.

세계 각국의 주가 하락이 잇따르면서 글로벌 주식 시가총액이 급감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세계거래소연맹 소속 58개 거래소 통계와 글로벌 주가지수를 활용해 세계의 시가총액을 추계한 결과 이날 기준 세계 주식시가총액은 56조달러(약 6경6640조원) 가량으로 집계됐다.

시총 규모가 최대였던 2015년 5월말 71조달러(약 8경4490조원) 비해 14조달러(약 1경6660조원) 감소했다. 세계 시가총액은 지난 8개월여간 20% 정도 줄었다. 감소액수는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약 3배에 달한다.
증시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강해진 위험자산 회피 심리 ▲유럽발 은행부실 ▲유가 급락 ▲남북 관계 긴장감 고조 등 국내 증시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소들이 산재하고 있어 주식투자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해진 시기라고 입 모으고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