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연쇄성폭행범 김선용에 '화학적 거세' 10년 구형

최종수정 2016.01.21 00:10 기사입력 2016.01.21 00:10

댓글쓰기

사진=채널A 뉴스 캡처

사진=채널A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치료감호 중 탈주해 여성을 성폭행한 연쇄성폭행범 김선용(34)에 대해 검찰이 성충동 약물치료 명령(일명 화학적 거세) 10년을 구형했다.

20일 대전지법 형사12부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씨에게 징역 20년, 치료 감호 및 성충동 약물치료 명령 10년, 신상정보 공개,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수강 등을 구형했다.
검찰은 "치료감호소를 탈주해 도주하면서 대전 시민을 불안에 떨게 했다"며 "탈주 과정에서 또다시 성범죄를 저지른 점 등을 보면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8월 치료감호 중 돌발성 난청 치료를 위해 입원해 있던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감호소 직원을 따돌리고 달아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도주 당시 김씨는 2012년 6월 특수강간죄 등으로 징역 15년과 치료감호를 선고 받고 공주치료감호소에 수용돼 있던 상태였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5일 오전 11시로 예정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