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인구 1998년 이후 첫 증가

최종수정 2016.01.04 14:19 기사입력 2016.01.04 14:19

댓글쓰기

"2015년 말 190만 8천 996명…전년보다 3천 216명 늘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 인구가 2015년 말 190만 8천 996명을 기록, 지난 1998년 이후 처음으로 늘었다.

광주·전남이 분리된 1986년 이후 30년 동안 전남 인구가 늘어난 것은 1998년과 2010년 두 해 뿐이었다. 이 가운데 2010년은 전국 거주 불명자 일괄 등록 때문으로, 순수하게 인구가 늘어난 것은 1998년 한 번뿐이었다.

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인구 도시 집중이 본격화되면서 지난 30년간 계속 크게 줄었던 전남 인구가 2014년 감소폭이 1천 명대로 크게 줄었고, 2015년증가로 돌아서 2014년보다 3천 216명이, 2013년보다 1천 824명이 늘었다.

또한 지난 8월부터 증가세를 보이던 생산가능인구(15∼64세)도 2015년 127만 1천 188명으로 2014년보다 2천 699명, 2013년보다 782명이 늘었다.
이 같은 인구 증가는 타 시도로부터의 순유입 인구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015년 전라남도 순유입 인구는 3천 919명이다. 이는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가 자리 잡은 나주로의 지속적인 인구 유입이 한몫 했다. 또한 순천, 광양, 무안, 구례 등에서 인구 증가가 두드러졌다. 이들 지역은 일자리 창출, 정주여건 개선 및 귀농·귀어·출산 정책 등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타나났다.

전라남도는 인구 추이를 면밀히 분석, 앞으로 인구 증가를 위해 효율적 시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18년 만에 처음으로 전남 인구가 늘고 청장년층이 증가한 것은 매우 반가운 일로, 지난해부터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숲 속의 전남’만들기 실현을 위해 온 힘을 모은 결과 조금씩 성과가 나타난 것 같다”며 "2016년에도 ‘활기’, ‘매력’, ‘온정’이 넘치는 전남의 가치를 많은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도와 시군이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공공산후조리원을 개원하는 등 꾸준한 출산장려 정책을 펼쳐 8년 연속 전국 출산율 1위를 달성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