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틀리프 '더블더블'…모비스, 오리온스 꺾고 5연승

최종수정 2014.12.31 21:54 기사입력 2014.12.31 21:50

댓글쓰기

창원에서는 포웰·정영삼 '쌍포' 터진 전자랜드 LG 잡고 2연패 탈출

울산 모비스 외국인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사진 제공=한국농구연맹(KBL)]

울산 모비스 외국인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사진 제공=한국농구연맹(KBL)]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외국인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25)의 활약으로 5연승을 질주했다.

모비스는 3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스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86-79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25승 6패를 기록, 2위 서울 SK(23승 8패)와의 승차를 두 경기로 벌리며 단독선두를 굳건히 했다. 아울러 올 시즌 오리온스와의 상대전적에서도 2승(2패)째를 올리며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34-43으로 아홉 점을 뒤진 모비스는 3쿼터 들어 양동근(33)의 스피드와 라틀리프의 높이를 앞세워 반격을 시작했다. 3쿼터 상대를 열네 점에 묶으면서 스물여덟 점을 집중시키는 효율적인 농구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그리고 3쿼터 중반 함지훈(30)까지 득점에 가세한 모비스는 62-57로 다섯 점을 앞선 채 4쿼터를 맞았다.

주도권을 잡은 모비스는 4쿼터 라틀리프의 골밑 공략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나갔다. 반면 오리온스는 결정적인 순간 실책이 이어지며 추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결국 모비스는 경기 종료 1분 45초를 앞두고 양동근이 돌파에 성공했고, 이후 문태영(36)이 득점을 추가해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라틀리프가 28득점 12리바운드로 공수에서 맹활약했고, 문태영과 양동근도 각각 18점과 9점을 넣으며 뒤를 받쳤다. 반면 오리온스는 트로이 길렌워터(26)가 23득점, 장재석(23)이 15득점으로 분전했지만 3쿼터 뺏긴 흐름을 되찾지 못한 채 3연승 길목에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시즌 14패(17승)째를 당했고, 순위는 단독 4위를 지켰다.
한편 창원 경기에서는 원정팀 인천 전자랜드가 리카르도 포웰(31·23득점 15리바운드)과 정영삼(30·21득점) 쌍포의 활약에 힘입어 창원 LG를 82-72로 물리쳤다. 2연패에서 벗어난 전자랜드는 시즌 전적 15승 16패로 부산 KT와 함께 공동 5위에 올랐고, 2연승에 도전했던 LG는 시즌 20패(12승)째를 당하며 단독 8위에 머물렀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