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바 vs 아메리카…우주에서는 가깝다

최종수정 2014.12.21 08:32 기사입력 2014.12.21 08:32

댓글쓰기

테리 버츠 우주비행사, ISS에서 관련 사진 촬영

▲우주에서 본 미국 플로리다 남부(왼쪽 위)와 쿠바(오른쪽 아래) 그리고 바하마.[사진제공=NASA/테리 버츠]

▲우주에서 본 미국 플로리다 남부(왼쪽 위)와 쿠바(오른쪽 아래) 그리고 바하마.[사진제공=NASA/테리 버츠]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플로리다 파랗다.
초록빛 뿜는 쿠바.
파랑 초록 닮았다.
<#10_LINE#>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찍은 한 장의 사진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남부와 쿠바, 바하마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는 사진이다.

미국과 쿠바는 오랫동안 서로를 적으로 삼아왔다. 체 게바라와 카스트로가 이끄는 반군은 혁명에 성공했고 1959년 아바나에 혁명정부를 세웠다. 혁명 정부는 미국 기업을 쿠바에서 몰아냈다. 두 나라의 갈등은 계속됐고 1961년 단교되는 곳까지 이르렀다. 첨예한 갈등은 이어졌고 2000년대 들어서야 두 나라는 여행 제한을 푸는 등 관계 회복에 나서고 있다.
우주에서 보는 두 나라는 가깝고 평온하다. 왼쪽 위쪽으로 보이는 플로리다 남부의 바닷가는 짙은 파란색으로 보인다. 오른쪽 아래쪽에 위치한 쿠바는 초록이 길게 뻗어있다. 수목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짙은 파랑의 플로리다와 초록의 쿠바는 우주에서는 아주 가깝게 느껴진다. 이 사진은 현재 국제우주정거장에 머물고 있는 테리 버츠 우주비행사가 19일(현지 시간) 오후에 찍은 것이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