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두환 전 대통령 처남 압구정 아파트 경매서 고가낙찰

최종수정 2014.12.18 08:30 기사입력 2014.12.18 08:10

댓글쓰기

압구정 현대아파트 전용면적 245.2㎡…34억1100만원에 낙찰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경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전두환 전 대통령의 처남인 이창석씨가 소유한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가 110%의 낙찰가율을 기록하며 주인을 찾았다.

18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씨 소유의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76동 전용면적 245.2㎡가 지난 16일 진행된 1회차 경매에서 감정가의 110%인 34억1100만원에 낙찰됐다.

지난 5월 1순위 근저당권자인 저축은행의 임의경매 신청으로 경매장에 처음 등장했다. 경매개시 결정 이후 소유자 이창석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처남이자 재산 관리인이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해당 경매 물건이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이날 경매에는 8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낙찰자와 차점자의 격차가 800만원(감정가 기준 0.25%)에 불과할 정도로 초접전을 벌였다. 낙찰금액은 경매비용으로 1500만원 정도가 우선 소요 되며 1·2순위 근저당과 지방세 체납으로 추정되는 강남세무서 압류 등에 배당된다. 소유자인 이씨에게 돌아가는 배당액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이씨 소유의 제주도 서귀포시 소재 별장도 경매에 나와 감정가의 95.9%인 13억4300만원에 낙찰된 바 있다. 강은 지지옥션 경매자문센터 팀장은 "고가 아파트는 1회 정도 유찰을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현대아파트 중에서 가장 큰 면적인 데다 세대수가 많지 않아 희소성이 있고 시세보다 감정가가 저평가 돼 1회차에 응찰자들이 몰렸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