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청관계 재정립하겠다던 김무성, 靑에서 쩔쩔맨 이유는?

최종수정 2014.11.22 11:45 기사입력 2014.11.22 11:45

댓글쓰기

당청관계 재정립하겠다던 김무성, 靑에서 쩔쩔맨 이유는?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지난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청와대에 할 말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공언한 김무성 대표가 최근 박근혜 대통령에게 쩔쩔매는 모습을 비추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0일 박 대통령은 김무성 대표를 비롯해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을 청와대로 불러 FTA 비준와 민생법안, 공무원연금개혁안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대표는 "대통령께서 해외순방을 통해 큰 업적을 갖고 오셨는데 당에서 제대로 뒷받침을 못 한 것 같아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다음부터는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저자세가 아니냐", "대표가 되기 전에 청와대에 할 말은 하는 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한 사람이 맞는지 귀가 의심스럽다"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같은 김 대표의 저자세는 지난 중국방문 당시 언급했던 개헌 발언 이후 불거진 잡음들을 본인의 실수라고 여기고 더 이상 청와대와 각을 세워봤자 본인과 당에 큰 이득이 없을 것이란 판단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분석이다.
비박계의 한 중진 의원은 "김 대표가 청와대와 각을 세우면서 이 이상 친박과 갈등을 더 심화시키면 당 운영에 있어서도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앞으로의 본인의 대권행보에도 득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표는 지난 중국 방문 당시 "정기국회가 끝나면 개헌논의가 봇물처럼 터질 것"이라고 발언, 파문이 일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 하루 뒤 "대통령에게 송구스럽다"며 자세를 낮춘 바 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