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 사용자 1000명 중 495명 "아이폰6, KT가 가장 잘 어울려"

최종수정 2014.11.19 11:23 기사입력 2014.11.19 11:22

댓글쓰기

가장 잘 어울리는 통신사 'KT'
통화품질(네트워크망)은 'SK텔레콤'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스마트폰 사용자 1000명 중 495명이 '아이폰 6와 가장 잘 어울리는 통신사'로 KT 를 꼽았다.

모바일 설문조사 전문기업 '두잇서베이(www.dooit.co.kr)'은 지난 12~13일 이틀 동안 스마트폰 사용자 1000명(SKT 500명, KT 300명, LGU+ 200명)을 대상으로 아이폰6 구매와 관련한 통신사별 인식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아이폰 6와 가장 잘 어울리는 통신사'로 49.5%가 KT를 꼽았다. SK텔레콤 은 43.8%, LG유플러스 는 8.6%였다. 2009년 국내 최초로 아이폰3GS 판매를 시작한 KT 이미지가 깊이 각인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폰6 가입시 통신사의 선택의 기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나에게 맞는 요금제'가 57.2%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편리한 A/S 가능 여부'(51.7%)와 '데이터·WIFI 품질'(35.4%)을 꼽았다. 이 밖으로는 '멤버십 혜택'(27.9%)과 'IOS 기본앱 활용성'(29.9%) 등이 꼽혔다.
아이폰6를 이용하기 위한 통화품질(네트워크망)이 가장 좋을 것 같은 통신사를 묻는 질문에서는 SK텔레콤이 46.1%로 가장 높게 나왔으며, KT는 42.3%로 그 뒤를 이었다. SK텔레콤은 '아이폰 필수 앱에 대한 이용이 가장 쉬울 것 같은 통신사'의 질문에서도 51.9%로 가장 많이 선택됐다.

A/S가 가장 좋을 것 같은 통신사는 KT(56%), SKT(38.5%), LGU+(5.5%) 순으로 조사됐다. '아이폰에 대한 전문성'에 대해서는 KT(62.3%), SKT(32.2%), LGU+(5.4%)로 답해 1위와 2·3위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두잇서베이측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전체적으로 아이폰에 대한 소비자 인식은 KT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아이폰6에 대한 관심도는 77.4점(100점 만점기준)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나 국내 스마트폰 보급률 중 9%대에 불과한 아이폰 점유율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